TV조선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가 오는 4월에서 5월로 연기됐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제작사 쇼플레이 측은 18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오는 4월 18일 오후 7시와 19일 오후 2시, 7시 열릴 예정이었던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오는 5월 30일 오후 7시와 31일 오후 2시, 7시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공연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격상, 지속됨에 따라 공연장을 찾는 관객, 아티스트 및 공연 관계자의 안전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미스터트롯' 서울 콘서트는 약 2만 석이 예매 시작 직후 매진되는 등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앞서 콘서트 티켓을 구매한 관객은 예매했던 공연과 같은 요일, 같은 시각, 같은 좌석으로 티켓이 유지되기 때문에 기존 예매 관객 중 변경된 일자에 관람을 원할 경우 예매 상태를 유지하면 된다.


공연 연기로 인한 티켓 환불을 원하는 관객은 예매처 인터파크 티켓 고객센터를 통해 오는 31일까지 취소시 수수료 없이 환불된다.


오는 5월 1일부터 시작되는 수원, 울산, 강릉, 광주, 청주 등을 포함한 지방 투어들은 현재 일정 변경 없이 진행되나, 국내 상황에 따라 추후 연기가 될 수 있다.


'미스터트롯' 콘서트에는 임영욱, 영탁, 이찬원 등 '진 선 미'는 물론 화제의 참가자들이 모두 무대에 오를 예정으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쇼플레이]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