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트렌드를 선도하는 나영석 PD가 숏폼(short-form) 옴니버스 프로그램 ‘금요일 금요일 밤에’로 새 예능 시대를 예고했다. 

 

1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기자간담회에 나영석 PD, 장은정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나영석 PD는 “요즘 프로그램들이 너무 길다는 생각이 들었다. 드라마로 치면 대하드라마 같아 가벼운 숏폼을 해야 하는데, 방송사 프로그램은 60분이어서 작은 것들을 하나로 모아서 만들면 시청자들이 조금 더 다양한 것들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새로운 시도를 하게 됐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노동, 요리, 과학,미술, 여행, 스포츠 등 각기 다른 소재의 6개 숏폼 코너가 옴니버스로 구성된 프로그램으로, 10분 내외 서로 다른 주제의 코너들이 하나의 프로그램에서 방송된다.

 

매 코너마다 각기 다른 출연진이 각각 다른 소재의 방송을 펼쳐낸다. ‘어쩌다 어른’의 양정무 교수, ‘알쓸신잡3’의 김상욱 교수, 한준희 축구해설가 등의 전문가들 외에 이서진과 홍진경, 은지원, 박지윤 아나운서, 장도연, 이승기, 송민호 등의 연예인들이 출연한다.

 

기존에 나 PD의 예능 프로그램에 자주 등장하던 스타들이 또 다시 그의 손을 잡았다. 이에 대해 나영석 PD는 “새로운 시도로 잘 안 될 수 있는 ‘리스크’가 크다 보니, 친한 사람들 위주로 연락을 드린 부분도 있다”며 “잘 안 되도 덜 미안한 분들 위주로 섭외를 했다”고 밝혔다.

 

또 요리에서부터 여행, 과학, 미술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는 이유에 대해 나 PD는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게 시청자들의 이익에 부합하는 게 아닌가 생각했다”며 “1시간 짜리로 만들기에는 시청자들이 외면 하실까봐 제작진도 두려운 소재의 프로그램들을 버리지 않고 하나하나 모아서 살려보자는 취지에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승기의 ‘체험 삶의 공장’ 코너가 장성규가 직업 체험을 하는 유튜브 채널 ‘워크맨’과 비슷하다는 지적에 대해 나 PD는 “기본적으로 유튜브의 특정 채널을 참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장성규의 ‘워크맨’에 대해 나 PD는 “거기가 원탑으로, 대한민국 어떤 방송도 못 따라간다”며 “‘체험 삶의 공장’의 톤은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대주 작가는 “짧은 이야기지만 완결성을 보여주자가 목표”라며, “코너마다 개성이 뚜렷한데 한 회 한 회 완결 돼 밀도 있는 이야기 속에서 정보든 재미든 하나는 얻어 가실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김대주 작가가 “7.8%의 시청률이 나오는 예지몽을 꾸었다”고 밝힌 가운데, 나 PD는 “시청률이 낮을 거라는 각오를 하고 있다”면서도 “5% 나오면 회식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매체 환경 속에서 탄생한 새로운 형식의 옴니버스 예능 프로그램 ‘금요일 금요일 밤에’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나영석 PD의 새로운 시도가 돋보이는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10일 밤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kstarnews 안지선 기자 ajs405@hanmail.net [사진제공=tvn]

 

인쇄하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