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문세윤이 ‘맛있는 녀석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늘(4일) 방송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미각 전지훈련’의 마지막 편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은 1박 2일 동안 총 15가지의 음식을 먹으며, 잠자고 있는 미각세포를 깨우는 데 성공한다.

 

열다섯 번째 음식은 우육면으로, 마지막까지 그릇을 깨끗하게 비운 멤버들은 “다음 메뉴를 먹으러 가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제작진으로부터 “대만 먹방 훈련은 여기서 끝”이라는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

 

이에 멤버들은 아쉬워하며 “우리는 훈련을 더 할 수 있다”, “훈련을 더 시켜달라”며 먹방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고, 문세윤은 “다음에 돈 많이 뽑아오세요. 돈이 없어서 그런 거잖아요”라며 제작비에 대한 불만을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멤버들은 이번 대만 미각 전지훈련을 마친 소감도 전했다.

 

문세윤은 “가까운 대만만 와도 이렇게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미각 전지훈련은 매년 떠나야 한다”며 강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민경도 “편견을 없애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맛있는 녀석들’이 500회, 1000회까지 갈 수 있을 것 같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의 대만 먹방 마지막 편은 오늘 저녁 8시 코미디TV에서 볼 수 있다.

 

K STAR 강주영 기자, kang6417@gmail.com

Copyrights ⓒ K STAR 생방송 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인쇄하기 창닫기